http://www.petstation.co.kr/xe/files/attach/images/445/4f14d0755a4de8c0533ce49195991834.png
자주하는 질문
  • Q: [공통] 갑자기 빨간불 파란불이 교대로 깜박여요.
    A:

    기기의 빨간불과 파란불이 교대로 깜박이는 경우는 2가지가 있습니다공장초기화 상태일 때와 사료부족 알림 표시가 그것입니다. 기기를 스마트폰과 연결하여 정상적으로 사용하고 계신다면 공장초기화 상태는 아닐 것이고, 그렇다면 사료부족을 알리는 경고등입니다. 공장초기화 상태표시는 빨간불이 길게 파란불이 짧게 깜박이고, 사료부족 경고표시는 반대로 파란불이 길게 빨간불이 짧게 깜박이므로 구별이 가능합니다.


    앱의 설정>일반설정에서 사료잔량 표시기능 사용을 켜 놓으셨기 때문에 이 기능이 작동한 것입니다뚜껑을 5초 이상 열었다가 닫으면 이 표시는 없어집니다사료잔량 표시기능에 대해서는 설명서나 앱 내의 도움말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Q: [공통] 사료가 가득 들어있는데도 사료부족경고등이 켜져요.
    A:

    사료잔량표시기능은 앱에서 사용여부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OFF되어 있는데, 이를 사용하시겠다고 ON하셨기 때문에 기기에 그런 표시가 뜨는 것입니다.

    설정>일반설정 메뉴에서 "사료잔량 표시기능"을 ON하시면 그 아래에 전체 사료 양을 설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이는 매번 사료통에 담을 사료의 양입니다. 뚜껑을 5초 이상 열었다 닫으면 사료가 다시 전체 사료 양만큼 채워진 것으로 간주하고 그때부터 사료가 나올 때마다 횟수를 세고 있다가 남은 사료양이 20% 이하가 되면 사료부족 경고등을 켜게 됩니다. 사료를 매번 가득 채워도 너무 일찍 이 경고등이 켜진다면 전체 사료 양설정을 너무 적게 해 놓으신 것입니다.

    전체 사료 양을 올바르게 설정하려면, 우선 매번 사료통에 사료를 채울 높이를 결정하여 사료통 안쪽에 표시를 해 둡니다. 그 다음 사료를 그 높이만큼만 채운 후 수동급식 버튼을 이용하여 사료통의 사료를 모두 뽑으면서 그 횟수를 세어봅니다. 사료통이 다 비워질 때까지의 횟수가 바로 전체 사료 양이 되고 이를 앱에 설정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부터 사료를 채울 때에는 뚜껑을 열고 표시해 둔 높이까지 채운 후 5초가 경과한 후에 뚜껑을 닫으시면 됩니다. 뚜껑을 열었을 때 나는 소리가 바로 5초를 세는 소리입니다.

  • Q: [공통] 아무리 해도 등록이 안돼요.
    A:

    초기등록이 안 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으므로, 아래 사항을 순서대로 점검해 보시기 바랍니다.

    1. 펫스테이션의 공장초기화가 제대로 되었는지 확인한다.(램프가 빨간불길게-파란불짧게 교대로 깜박임)
    2. 공유기의 이름이나 비밀번호에 한글이나 특수문자가 들어가 있다면 이를 영문과 숫자의 조합으로만으로 바꾸어 시도해본다.
    3. 공유기와 펫스테이션 간의 거리가 멀다면 5m 이내의 서로 보이는 위치에 놓고 한번 해 본다.
    4. 공유기의 설정 중 일반적인 설정이 아닌 특수한 설정(포트포워딩, 방화벽 설정 등)을 사용하는 것이 있다면 이를 모두 해제하거나 초기화한 후에 한번 해 본다.
  • Q: [공통] 어떤 사료를 써야 하나요?
    A:

    펫스테이션에 사용하기 좋은 사료는 완두콩알만한 크기의 일반적인 건조사료입니다. 크기가 더 커도 되지만, 크기가 커 질수록 한번에 나오는 사료의 양이 일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수분이나 유분이 많은 축축한 사료는 자주 세척을 해 주지 않으면 내부에 기름기가 남아 산패한 냄새가 날 수도 있으므로 가급적 바짝 마른 건조사료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Q: [공통] 내부에 사료 찌꺼기가 많은데, 어떻게 청소해야 하죠?
    A:

    사료통과 접시는 최소한 1주일에 한 번 이상은 물세척을 해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제품 내부에 남아있는 사료 찌꺼기는 긴 붓이나 솔을 이용하여 제품을 뒤집은 상태에서 잘 털어주시기 바랍니다. 제품 내부를 물세척하거나 제품을 물에 담그면 고장나므로 절대로 그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또한 사료 알갱이가 빠지지 않는다고 제품을 임의로 분해하시면 절대 안됩니다. 분해는 용이하나 다시 결합하는 방법이 어려워 분해 후에는 조립을 못 하실 가능성이 큽니다. 제품을 임의로 분해하다가 생기는 고장은 무상AS를 받으실 수 없습니다.

    일주일에 한번 사료 찌꺼기만 잘 털어 주어도 청결한 상태에서 제품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Q: [공통] 빨간불만 깜박이고 기기가 아무 동작을 안해요.
    A:

    기기의 전원을 켰을 때, 아무리 기다려도 빨간불만 깜박이고 파란불이 하나도 안 보인다면 기기의 고장일 가능성이 큽니다. 이 때에는 고객센터로 전화하여 AS 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Q: [공통] 공장초기화가 되지 않아요.
    A:

    공장초기화는 버튼 3개를 동시에 누르면 되는데, 2015년 이전의 초기 제품에서는 이 동작이 월활하지 않아 신경써서 잘 누르셔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구매한지 오래되었고 그 동안에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으셨다면 아래와 같이 해 보시기 바랍니다.

    3개의 버튼 중 어느 하나라도 먼저 눌리면 그 버튼 동작을 해 버리므로 3개의 손가락으로 버튼 3개를 하나-둘-셋 하고 동시에 1초 정도 힘주어 누릅니다. 제대로 눌리면 기기의 전원이 자동으로 꺼졌다가 다시 켜집니다.

    2016년 이후에 판매되는 제품이나 그 전에 구입하였더라도 펌웨어를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서 사용하시는 고객님들은 공장초기화가 쉽게 잘 될 것입니다.

  • Q: [공통] 스마트폰으로 말하는 소리가 펫스테이션으로 나오지 않아요.
    A:

    스마트폰에서 맗할 때에는 영상화면의 우측 하단에 있는 말풍선 버튼을 누리도 말해야 하는데, 말풍선 버튼이 제대로 눌리지 않았을 수 있습니다. 이 버튼이 제대로 눌리면 화면이 어둡게 변합니다. 이 상태에서 말하셔야 펫스테이션으로 음성이 전달됩니다. 또한 음량설정이 제대로 되었는지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설정>일반설정에 들어가 통화 음량을 확인해 보시고 줄여져 있으면 높여보시기 바랍니다. 설정 변경 후에는 “저장”을 꼭 누르셔야 반영이 됩니다.

  • Q: [공통] 녹음 기능이 동작하지 않아요.
    A:

    효과음이나 녹음 음량이 줄여져 있으면 녹음이 제대로 되는지 확인이 어려울 수도 있으니, 앱의 설정>일반설정에 들어가 음량이 줄여져 있지 않은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줄여져 있다면 최대로 올린 다음 저장하고 다시 한번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 Q: [공통] 집에서 나는 소리가 잘 안 들려요.
    A:

    스마트폰의 볼륨이 줄어있지는 않은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사실 펫스테이션 가까이에서 나는 소리가 아니면 스마트폰의 스피커로는 소리가 크지 않기 때문에 듣기가 쉽지 않으실 것입니다. 이어폰을 꽂으면 주변의 소음을 차단해주기 때문에 좀 더 잘 들으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주의하셔야 할 것은, 이어폰을 꽂으면 화면의 “말풍선”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이쪽의 소리가 펫스테이션 쪽으로 전달되어 펫스테이션 스피커로 나오니 이점 유의하셔야 합니다.

  • Q: [공통] 가운데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음악소리가 어느 순간 나오지 않는데, 이를 다시 나오게 할 수 있나요?
    A:

    가운데 버튼은 음성을 녹음하거나 재생하는 버튼입니다. 원격급식 시에 주인의 음성이 자동으로 재생되는데, 이때 재생될 음성을 이 버튼을 이용하여 녹음하고 재생합니다. 길게 누르면 녹음이 시작되고 녹음 중 짧게 누르면 녹음이 끝납니다. 다시 짧게 누르면 녹음된 음성이 재생됩니다.

    처음 구입 시(공장초기화 상태)에는 여기에 음악이 녹음되어 있습니다. 한번이라도 녹음을 하셨다면 이 음악은 지워지고 새로 녹음된 음악으로 덮어 씌여집니다. 만일 원래의 음악으로 돌리고 싶으시다면 기기를 공장초기화하는 방법밖에는 없습니다. 그러나 공장초기화하면 기존의 연결 정보는 물론 설정데이터가 모두 지워지므로 Wi-Fi 연결부터 시작하여 예약급식 등의 설정을 다시 하셔야 합니다. 

  • Q: [공통] 별매하는 옵션 악세사리에는 뭐가 있나요?
    A:

    펫스테이션을 사용하시다가 구성품을 분실하셨거나 파손되었을 경우 별도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별매하는 구성품에는 아래의 5가지가 있습니다.


    1. 스텐레스 접시

    2. 투명 플라스틱 접시

    3. 사료탱크

    4. 전원어댑터

    5. 뚜껑

    6. USB케이블


    접시와 사료탱크는 여러 개를 구비하여 교대로 세척하여 사용하시면 더 위생적입니다.

  • Q: [공통] 제품을 사용하려면 펫스테이션 홈페이지에 회원가입을 해야하나요?
    A:

    아니오. 펫스테이션 홈페이지에 회원가입은 필요없습니다.

    단, 펫스테이션-lite는 LG U+ 홈IoT서비스 전용 제품이기 때문에 LG U+에 홈 IoT 가입 및 청약을 하고, LG U+ 사이트에 가입하여 OneID를 만드셔야 합니다.

  • Q: [공통] 하나의 스마트폰에 펫스테이션 기기 2대를 연결해서 쓸 수 있나요?
    A:

    예 가능합니다. 단, 같은 종류의 펫스테이션만 가능합니다. 즉 펫스테이션-org와 펫스테이션-lite는 서로 다른 앱을 사용하기 때문에 하나의 앱에 이 두 기기를 등록시켜 사용할 수는 없습니다. 펫스테이션-org 여러 대를 하나의 앱에 등록시켜 사용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펫스테이션은 반려동물이 2마리 이상일 때를 고려하여 아래와 같이 다양한 기능을 마련해 놓았습니다.


    1. 펫스테이션이 두 대 이상일 경우 예약급식 시각을 동일하게 맞추면 거의 1초도 틀리지 않고 밥이 동시에 나옵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펫스테이션은 시간 정보를 인터넷 타임서버에 맞추기 때문인데, 이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따로 시각을 맞추지 않아도 정확한 시계가 돌아가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2. 스마트폰 앱에는 펫스테이션을 여러 대 등록시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로 혼동되지 않도록 하려면 펫스테이션 이름을 달리 정해 주시면 되겠죠.


    3. 각각의 펫스테이션에 설정을 다르게 할 수 있습니다. 펫스테이션 설정 데이터는 스마트폰이 아닌 펫스테이션에 저장되기 때문에 설정이 서로 혼동되거나 바뀔 염려는 없습니다.


    , 펫스테이션을 몇 대를 사용하던 공유기는 한대만 있으면 됩니다.


  • Q: [공통] 예약급식이 나오기전에 음악소리가 들리던데, 이를 없앨 수 없나요?
    A:

    펫스테이션에는 주인의 목소리를 녹음해 놓으면 예약급식이 나오기 전에 자동으로 재생해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OO야 밥먹자~” 하고 녹음해 놓으시면 밥이 나오기 전에 이 소리가 먼저 나옵니다.

    음성을 녹음하는 방법은 중간버튼을 1초 이상 길게 누른 다음에 녹음을 시작하고, 이를 짧게 눌러 녹음을 중지하며, 다시 짧게 눌러 녹음된 음성을 확인합니다. 음성을 녹음하면 멜로디는 사라지게 됩니다.


    예약급식이 나오기 전에 나오는 멜로디는 공장에서 출고될 때 음성 대신에 기본적으로 담아놓은 소리입니다. 아직 한번도 녹음을 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 소리가 나오는 것이니 녹음을 한번만 하시면 그 소리는 자동으로 없어집니다. 음성은 20초까지 녹음되며, 새로 녹음되면 먼저 녹음된 것은 지워집니다.

  • Q: [공통] 앱을 종료시키면 스마트콜이 안 오나요?
    A:

    예, 앱을 닫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종료시키면 스마트콜이 수신되지 않습니다. 앱이 백그라운드에서 돌고 있어야 스마트콜을 수신할 수 있고, 이는 역으로 스마트콜을 받기 싫으면 앱을 종료시키면 된다는 것입니다. 앱을 종료시키지 않고 백그라운드에서 돌도록 놔두어도 데이터나 배터리의 소모는 거의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작습니다.

  • Q: [공통] 펫스테이션의 시각은 어떻게 설정해 주나요?
    A:

    펫스테이션의 시각을 따로 설정하는 앱 상의 메뉴나 방법은 없습니다. 펫스테이션 내의 시각 정보는 처음 주인의 스마트폰에 등록할 때 스마트 폰의 시간대 정보를 받아와서 자동으로 설정하게 됩니다. 한번 설정한 시간대 정보는 기기를 공장초기화하지 않는 이상 바뀌지 않고 기억됩니다.

  • Q: [공통] 전원코드가 뽑혀 기기가 꺼지면 예약급식이 안 되나요?
    A:

    예 안됩니다. 펫스테이션은 외부 전원이 연결되어야만 모터가 돌아 급식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전원을 다시 연결하여 기기가 켜지면 예약급식 기억된 내용은 지워지지 않고 다시 예정된 시각에 급식이 될 것입니다. 시간도 물론 틀려지지 않을 것이니 다시 맞추실 필요 없습니다.

  • Q: [공통] 예약급식을 하다보면 끝에 조금씩 남아요.
    A:

    매일 정량을 예약급식 하다보면 사료탱크가 꺠끗이 비워지지 않고 항상 조금씩 남는다고 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맞습니다. 사료탱크의 구조 상 마지막까지 깨끗이 비워지지 않고 약간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사료탱크가 거의 바닥날 즈음에는 급식량이 줄어들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그러므로 사료 탱크가 완전히 비워질 때까지 급식하지 마시고 항상 10% 이상은 채워져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먼저 채워진 것이 먼저 인출되므로 사료가 탱크 내부에서 오래 묵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 Q: [공통] 사료 잔량 표시 기능은 어떻게 사용하는 건가요?
    A:

    펫스테이션에는 사료의 잔량을 스마트폰 앱에서 알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이 기능은 원리와 사용법을 잘 알고 사용하시면 매우 유용하나, 그렇지 않으면 오류가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우선, 그 원리를 설명드리면, 사료탱크에 항상 일정한 양의 사료를 채운다고 가정하면 모터가 한번 회전할때 나오는 양이 일정하니 전체 사료가 다 나오는데 걸리는 모터 회전수가 일정할 것입니다. 이를 사전에 알아내어 설정해 두면 사료를 채운 후부터 모터가 회전한 회전수를 누적해서 세고 있으면 남은 잔량을 유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를 잘 사용하시려면 다음과 같은 절차대로 사용하셔야 합니다. 우선, 사료를 항상 비슷한 양을 채우셔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사료탱크 안쪽에 테이프나 유성펜으로 표시를 해 주면 좋을 것입니다. 그렇게 채워진 사료가 몇 번의 모터 회전에 해당하는지 세어 보아야 하는데, 가장 위쪽의 수동급식 버튼을 눌러 사료를 빼면서 회수를 센 다음 [설정>일반설정>전체 사료 양]에 입력하시기 바랍니다. 물론 그 위쪽의 [사료잔량 표시 기능 사용]은 ON으로 바꾸셔야 겠지요. 그 다음부터는 영상통화 화면에 사료 잔량이 표시되는데, 이때 주의하셔야 할 것은 사료를 새로 채울 때에는 항상 뚜껑을 5초 이상 열고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뚜껑이 5초 이상 열린채로 있으면 펫스테이션은 사료탱크에 사료가 새로 채워진 것으로 간주하고 누적해서 세고 있던 것을 리셋시킵니다. 이는 반대로 사료를 채우지도 않으면서 뚜껑이 5초 이상 열고 있으면 안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료 잔량 표시 기능이 오류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경우가 될 것입니다. 이를 줄이기 위해 뚜껑을 열면 5초를 세는 톤 소리가 들릴 것입니다. 5초가 넘으면 리셋되는 것도 톤으로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였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